“7이닝 무실점 후 마운드 내려올

“7이닝 무실점 후 마운드 내려올 때 ‘뭔가 해냈다’는 느낌 들었다””컷패스트볼, 빠른 슬라이더처럼 각도 바꿔…포스트시즌 자신 있다”(로스앤젤레스=연합뉴스) 옥철 특파원 = “며칠 전부터 그 선수(놀런 아레나도)만 생각하고 준비했습니다.”

해변을 오가는 어부나 관광객이 종종 ‘쓰레기 덫’에 걸린 거북들을 발견하고 구조하는 경우도 있지만, 바다가 거칠어 지는 몬순 시즌을 맞아 해변에 인적이 뜸해지면서 쓰레기 더미에서 죽음을 맞은 바다거북이 늘어났다. 전 세계적으로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약 800만t으로, 이중 절반 이상이 중국·인도네시아·필리핀·베트남·태국 등 5개국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.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태국에서 바다로 흘러들어 간 쓰레기가 103만t에 달했다.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는 긴 띠 모양의 거대한 ‘쓰레기 섬’을 이뤄 바다 위를 떠돌기도 하고 해안으로 밀려와 포천출장샵 쌓이기도 한다.

◇ 르완다 지리·교통 르완다는 탄자니아와 콩고민주공화국 사이에 낀 아프리카 중서부의 작은 국가다. 면적은 2만6천㎡밖에 안 되며 인구도 1천2백만 명에 불과하다. 적도에 가깝지만, 고원지대라 선선하다.

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과천출장샵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국민연금 800조원 중 200조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주장도 터무니없기는 마찬가지다. 국민연금은 지난 5월 현재 806조5천억원이 조성됐으며 이중 연금급여(164조8천억원), 관리운영비(7조6천억원) 등 172조4천억원을 지출해 현재 기금적립금은 800조원이 아닌 634조원 규모다. 더구나 김영철 부위원장의 국내 대화 파트너는 조명균 장관이 아닌 제천출장샵 서훈 국가정보원장이다. 조 장관의 카운터파트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으로, 지난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이끈 것도 대전출장샵 조 장관과 리 위원장 두 평택출장샵 사람이다. 엄연한 제천출장샵 사실을 외면한 채 근거없는 주장에 현혹되는 현상이 젊은층의 좌절감을 군산출장샵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. 문진영 서강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온라인에 ‘국민연금 괴담’이 떠도는 현상을 두고 “기성세대와 달리 취업, 결혼, 출산, 내 집 마련 등에 어려움을 겪는 젊은층이 세대 간 분배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”이라고 지적했다. 문 교수는 “국가가 세대를 떠나 어떤 경우에도 기초적인 생활을 보장한다는 것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신뢰를 구축하기 어려울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.